1
회사소개
EV 충전기
쇼핑몰
비공용신청
고객센터
   
Login   |   Join   |   Lost ID
Home  >  인트라넷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시행,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등 성장 기대
운영자 2019/04/22
http://m.electimes.com/article.php?aid=1555479088177443094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시행,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 등 성장 기대
환경부, 산업부, 국토부 등 주제 발표…전기차 시장 정착되면 급속충전 인프라 민간에 이양
미래 신성장 산업 발전 방향 토론서 제주전기차서비스, 클린일렉스 등 업계 현실적 의견 공유

(왼쪽부터)김규옥 한국교통연구원 미래차연구센터장, 양병내 산업부 자동차항공과장,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규제 제주전기차서비스 대표, 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장, 김진표 의원, 김병관 의원,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 이창기 국토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이 ‘2019 전기차 리더스 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전기차 생태계가 다양한 정부 정책과 생생한 업계 목소리가 더해져 향후 양질의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6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전기차 리더스 포럼’에는 ‘미래 신성장 산업 전기차 발전 방향’을 주제로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외 전기차 전문가의 주제 발표와 패널 토론가 진행됐다.
환경부는 친환경차 10만대 시대를 열기 위해 올해 전기차 4만3300대를 보급하고 노후 경유화물차의 조기폐차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산업부도 친환경차 보급 예산을 확대하고 전기버스·화물차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 역시 청정혁신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제도 정비로 전기차 상용화를 지원하고 있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올해 국내 전기차는 10만대 규모로 예상되며 2022년 기준으로 43만대까지 보급할 계획”이라며 “급속충전사업도 시장이 어느정도 성숙됐다고 판단되면 민간에 매각해 산업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과장은 이어 “‘전기차가 정말 친환경이냐’는 지적도 있는데 전기를 만들 때 발생하는 오염이 휘발유·경유차를 타는 것보다 상대적으로 적다”며 “내년 1월 1일부터 ‘저공해 자동차 보급 목표제’를 실시해 미달시에는 업체별로 유연성있게 조치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병내 산업부 자동차항공과장은 “지난달 친환경차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45.9% 증가했고 전기차 수출은 170% 정도 늘었다”며 “군산에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영광에는 이모빌리티(퍼스널모빌리티), 울산·대구에는 전기·수소 자율주행차 등 전기차 관련 클러스터를 만들어 전국적으로 붐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창기 국토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초소형 전기차 등록 기준 마련, 전기차 튜닝 활성화, 친환경차 전용구역 확대 등 제도 정비와 초소형·중대형 전기차 안전기준, 전기차 국제기준 제정 활동 등의 인프라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전했다.
(왼쪽부터)이규제 제주전기차서비스 대표, 박정호 르노삼성차 이사,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 양병내 산업부 자동차항공과장, 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장, 이창기 국토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유탁 한국전지산업협회 연구기획팀장, 김규옥 한국교통연구원 미래차연구센터장, 이효영 클린일렉스 대표가 ‘미래 신성장 산업 전기차 발전 방향’을 주제로 패널 토론에 참여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이효영 클린일렉스 대표는 “전기차 산업을 보면 마치 예전의 인터넷 사업과 비슷한 것 같다”며 “정부 정책, 시장의 힘, 공동 주택처럼 밀집된 주거환경 등이 합쳐져 우리나라를 빠른 시일내 인터넷 강국을 만들었듯이 이러한 경험이 전기차 시대에도 잘 적용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기차 충전 기계는 점점 저렴해질 수 있지만 전기설비는 한계가 있다. 콘센트를 활용한 7kW 스마트 배전을 도입하면 비용 절감은 물론 충전소 부족 문제까지 해결 가능하다”며 “앞으로 정부가 스마트 충전소를 지원·육성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쳐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박정호 르노삼성자동차 이사는 “초소형 전기차는 아직 초기단계고 부족한 점이 많다. 하지만 산업적 측면에서 대중소 기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분야”라며 “대기업 자동차 제조사가 판매·마케팅·애프터서비스(AS)를, 신규 중소·중견업체가 생산·연구개발을 담당한다면 공동으로 해외 개척도 가능하리라 본다”고 설명했다.

이규제 제주전기차서비스 대표는 “2014년부터 줄곧 ‘3% 논리’를 주장하고 있다. 대한민국 전체 차량 대수(2000만대) 가운데 전기차가 3%(60만대)만 되도 소위 말하는 ‘돈 버는 환경’이 만들어지고 이후에는 시장 논리에 의해 저절로 흘러간다”며 “그때까지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위해 서로가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협업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Hit 2274
경기도 의왕시 이미로 40 인덕원 IT밸리 C동 1018호 주식회사 클린일렉스 | 대표이사 이효영
연구소 B동 802호 C동 B101호 | 공장 B동 504~506호, 107~108호
사업자등록번호 123-86-46166 |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7-4030155-30-2-00208호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김민주 klinelex@klinelex.kr
Copyright ⓒ 2017 www.kcharger.net all right reserved.
대표전화
1811-1350
AS 문의 : 1811-1360
신청접수 : 1811-1340